한국과 중국 문헌에 쓰인 도박

한국과 중국 문헌에 쓰인 도박

도박(gambling)(賭博)은 금전이나 물품을 걸고 내기를 하거나 승부를 겨루는 것으로 도박 또는 노름이라고 합니다.

도박이라는 말은 원래 중국에서 왔습니다.

당나라 이상은(李商隱 812-858)이 만들었다고 전해지는데 의산잡찬(義山雜纂)에는 도박에 대한 내용의 기록이 있습니다.

()은 육박 (六博)[육박 (六博)은 고대 중국의 보드 게임입니다. 쌍륙과 비슷한 게임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많은 문헌과 출토자료가 남아있으나 규칙은 밝혀지지 않았다.]이라고 하는데 네모난 반()을 사이에 놓고 마주 앉은 두 사람이 저(: 주사위 구실을 하는 네모난 막대)를 번갈아 던져 말을 나아가게 하는 주사위 놀이의 일종이었다고 합니다.

이는 고대 중국에서 일반화되었던 놀이라고 전해집니다.

 

() 자는 돈을 걸다의 뜻이므로 조개() ()자가 부수로 쓰였습니다.

거기에 사람 자 자가 붙었으니 우스갯소리로 돈 내기를 하는 놈이라고 풀어쓰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도 자는 재다, 가늠하다라는 뜻으로도 쓰여져 길고 짧음을 재어보다, 우열을 가늠하다라는 말로 쓰이고 도장교단이라고도 합니다.

 

() 자는 많다, 전부라는 뜻의 십 자와 펴다, 깔다라는 뜻의 부 자가 합쳐진 것으로 매우 넓고 크다라는 의미가 됩니다.

그런데 쌍륙 노름을 뜻하는 박()이 같은 음이기 때문에 으로 쓰이는 예가 많다 보니 노름을 뜻하기도 하였습니다.

 

내기(도박, 노름, 게이밍)의 역사는 아주 오래전 BC 3~ 2천 년경 이집트와 인도 등 고대 문명을 창조한 민족 사이에서 각각 정형화된 내기가 있었다는 것이 유적이나 출토품을 통해 입증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내기 또는 도박이 문헌에 나타난 경우는 삼국사기 중 백제본기 개로왕 21년조에 나오는 박혁(장기와 바둑)에 대한 기록으로 박혁에 미치면 나라를 망치며 개인적으로는 집안을 망친다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조선 시대에는 투전이 성행하였는데 투전은 중국 원나라 때 처음 시작된 것으로 조선 중기 숙종 때 당상 역관이었던 장현이 전했다고 합니다.

 

세계 각국의 도박 역사도 우리나라의 경우 비슷합니다.

19세기 중엽부터 공공사업을 위한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경마, 개 경주(dog race), 복권(lottery) 등이 있었고 20세기에 들어와서 토토칼치오(totocalcio:프로 축구 경기를 대상으로 하는 도박)를 공인하는 나라가 급격히 증가하였습니다.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2
다이아몬드 왕두콩 05.09 21:30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루비 한강 01.11 16:17  
도박은 인류의 역사와 함께 하는 듯~~ㅋ
포토 제목
 
 
 
 +1 프로필
딸기우유 07.03 15:42
 +2 오늘도...
오리참자 07.03 10:35
 +1 주일이면 물이
sdsukl63 07.03 08:35
좋은일도 하네요 오오!
내일부터단도 07.02 12:57
이렇것도 있네여 ? 와우
내일부터단도 07.02 12:42
화팅ㅎ하세여
할부지 05.13 15:16
건승하세여
할부지 05.13 16:24
부럽네요~~ㅎ
강태공 12.28 23:10
건승하세여
할부지 05.13 17:26
ㄲㅂ
할부지 05.13 18:42
대단하네요ㅋㅋ
천사소녀네티 07.03 23:44
무슨딜러가운동만햇나
프레쉬맨 07.03 15:49
맛있겠다
딸기우유 07.03 15:36

검증카지노

 
 
 

사이트 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