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주민들 갈등 다시 불붙나

강원랜드·주민들 갈등 다시 불붙나

한동안 잠잠했던 강원랜드와 정선 주민들 간의 갈등이 재확산할 조짐이다. 지난달 말 강원랜드가 캄보디아 라보그 부티크 카지노와 맺은 슬롯머신 판매 업무협약(MOU)이 다시 갈등을 키우는 도화선이 되는 모습이다.

정선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이하 공추위)는 강원랜드에 이삼걸 사장 퇴진을 공식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공추위 “강원랜드가 슬롯머신 40대를 공급하고 매출에 따라 수익률을 나눠 갖는 내용으로 협약을 맺은 상대인 라보그 부티크 카지노&호텔에서 호텔은 62개 객실의 3성급이고, 카지노 시설은 슬롯머신 16대에 그치는 동네 모텔급 오락실 규모에 불과해 연간 수익을 최대치로 계산해도 700만원에 지나지 않는다”며 “게다가 MOU 체결 전 강원랜드 임원진 누구도 현장에 방문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MOU를 통해 임원진의 무능함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원랜드 측은 “라보그 부티크 카지노는 캄보디아에서 상반기 라이센스를 갱신한 13개 카지노 중 하나이고, 현재 규모의 3배가 되는 카지노를 연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해 4월 이 사장이 취임한 당시 공추위는 이 사장이 경영인으로서 전문성이 부족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고, 같은 해 9월에는 강원랜드가 추진한 스마트팜, 밀키트 사업에 강하게 반발해 마찰이 빚어졌다. 지난 2월 강원랜드가 화해의 손길을 내밀어 가까스로 봉합 국면에 접어들었던 양측의 갈등은 이번 MOU로 인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김태호 공추위원장은 “지난번 업장내 식자재를 자체 공급해 지역업체 고사를 부를 수 있는 스마트팜 등의 신사업 추진으로 지역상생의 의지가 없음을 보여준 지 불과 1년도 안 돼 이번에는 졸속 MOU 체결을 통해 전문성 결여를 보여줬다”며 “강원랜드의 부실 경영으로 인한 피해는 단순히 강원랜드에 그치지 않고 정선 지역경제에 직결돼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원랜드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관계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포토 제목
 
 
 
소개팅후 충치생김
갬코보이 21:34
벳엔드 후기
dydghks 17:32
펜타닐 위험성
갬코보이 16:12
화팅ㅎ하세여
할부지 05.13 15:16
건승하세여
할부지 05.13 16:24
부럽네요~~ㅎ
강태공 12.28 23:10
건승하세여
할부지 05.13 17:26
ㄲㅂ
할부지 05.13 18:42
ㅋㅋㅋㅋ 네네
천사소녀네티 10.02 23:30
ㅋㅋㅋ 그렇네요
천사소녀네티 10.02 23:30
남자시네요^^
천사소녀네티 10.02 23:29
가슴을?
천사소녀네티 10.02 23:29
너무 크네요ㅋㅋ
천사소녀네티 10.02 23:29
굿굿
천사소녀네티 10.02 23:29

검증카지노

 
 
 

사이트 통계